페이지상단으로이동

KB국민은행, '디지털자산 시장' 진출…합작회사 설립

    • 입력 2020-11-26 13:48

KB국민은행이 디지털자산 분야를 키우기 위해 블록체인 기업, 투자사와 손잡고 디지털자산 관리기업을 세웠다.

26일 국민은행은 해치랩스, 해시드와 함께 전략적 투자를 통해 디지털 자산관리기업 한국디지털에셋(KODA)을 설립했다고 밝혔다 .KB국민은행이 직접 출자해 합작회사를 설립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KODA는 암호화폐 거래소와 같은 가상자산사업자를 포함해 디지털자산을 취급하고자 하는 기업 및 기관을 위해 수탁, 자금세탁방지(AML) 솔루션, 장외거래(OTC) 등 폭넓은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국민은행은 앞서 지난 8월 해치랩스, 해시드, 컴벌랜드코리아와 디지털자산 분야의 전략적 기술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

△디지털자산의 보관·관리, △관련 규제 변화 공동 대응, △블록체인 기술을 이용한 신규 사업 발굴, △블록체인과 금융과의 연관 생태계 조성 등의 사업을 추진하기 위해서다.

국민은행은 가상자산, 게임 아이템, 디지털 운동화, 부동산 수익증권, 중앙은행 디지털화폐 등 디지털자산 시장의 성장 가능성을 높게 보고 있다.

아울러 유무형 자산이 디지털화하면 자산의 안전한 보관, 거래, 투자 등 여러 분야에서 금융과 관련한 수요가 있을 것으로 예상했다.

국민은행 관계자는 "다양한 비즈니스 모델의 실험을 통해 KODA를 디지털자산 분야 은행으로 성장시키려 한다"며 "시장 생태계를 만들면서 참여자들과 함께 혁신 서비스를 발굴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토큰포스트 | [email protected]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