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지상단으로이동

日 SBI 파이낸셜, 암호화폐 마켓메이킹 업체 'B2C2' 인수

    • 입력 2020-12-16 11:08

일본 금융 대기업 SBI홀딩스의 자회사인 'SBI 파이낸셜 서비스'가 영국 소재 암호화폐 유동성 제공(마켓메이킹) 업체 'B2C2'를 인수했다.

15일(현지시간)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SBI파이낸셜서비스는 B2C2를 인수해 금융그룹으로 처음으로 디지털 자산 거래 데스크를 운영하게 된다. 구체적인 인수 금액은 공개되지 않았다.

2015년에 설립된 B2C2는 잘 알려진 암호화폐 거래 기업 중 하나로, 증권사, 거래소, 펀드 매니저들이 암호화폐로 대규모 거래를 할 수 있도록 돕는다.

앞서 SBI는 B2C2의 지분 일부를 인수한 후 지난 7월부터 고객이 B2C2의 플랫폼을 통해 암호화폐를 거래할 수 있도록 지원한 바 있다.


토큰포스트 주요 기사를 뉴스레터를 통해 만나보세요 (구독하기)


기타오 요시타카 SBI홀딩스 최고경영자(CEO)는 "B2C2의 비전 및 전문성은 SBI의 부족한 부분을 보완해줄 수 있다"라며 "이번 인수를 통해 암호화폐에 투자하고자 하는 메이저 금융 회사들에게 믿을 수 있는 거래처를 제공할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매체는 "암호화폐 분야에서 대형 금융기관의 가장 최근 움직임으로 기록되는 SBI의 B2C2 인수는 암호화폐가 주류 사회에 편입되는 데 도움을 줄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최근 세계 최대 금융 데이터 업체 S&P다우존스인디시즈의 암호화폐 지수 출시, 세계 최대 자산운용사 피델리티의 비트코인 담보 대출 서비스 등 기존 금융산업 내 주요 기업들의 디지털 자산 시장 진출은 점차 확대되고 있다.

토큰포스트 | [email protected]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