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지상단으로이동

핀란드 세관, 몰수 비트코인 판매 처분…"발생 수익 국고에 귀속 될 것"

    • 입력 2021-01-08 10:54

핀란드 정부는 지난 2016년 몰수한 비트코인을 판매할 계획이다. 이로써 정부는 100배에 가까운 수익을 올릴 수 있게 됐다.

7일(현지시간) 더블록에 따르면, 핀란드 세관이 2016년 마약상 체포 과정에서 몰수한 1,981개 비트코인을 판매 처분할 계획이다.

핀란드 세관 관계자는 공영 방송을 통해 "몰수 비트코인 판매는 세관에서 직접 진행하거나 브로커를 통해 진행할 것"이며 "처분 완료 후 발생한 수익은 핀란드 국고에 귀속될 것"이라고 밝혔다.


토큰포스트 주요 기사를 뉴스레터를 통해 만나보세요 (구독하기)


이어 그는 비트코인 가격이 꾸준한 상승세를 보이는 가운데 "앞으로 몇 달 안에 가능한 한 빨리 비트코인을 처분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해당 비트코인 물량은 몰수 당시 약 86만 달러(약 9억3912만 원)의 가치가 있었지만, 현재는 7,500만 달러(약 819억 원) 이상의 가치를 지니고 있다.

지난 2018년 핀란드 세관은 "해당 비트코인을 경매를 통해 처분하려 했지만, 다시 범죄자의 손에 돌아갈 가능성이 존재해 계획을 철회한 바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비트코인은 지난 연말부터 비트코인은 연일 신고점을 경신하는 기록적인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8일 오전 중 사상 처음으로 4만 달러를 넘어서, 4만114달러를 기록했다.

토큰포스트 | [email protected]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