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지상단으로이동

美 금융 당국, 월렛 규정 의견 수렴 기간 '15일' 연장

    • 입력 2021-01-15 12:20

미국 금융범죄단속네트워크(FinCEN)가 비수탁형 월렛 규정안에 대한 의견수렴 기간을 연장했다고 14일(현지시간) 더블록이 보도했다.

1만 달러 거래 의무 보고 건에 대한 서면 의견 제출 기간은 15일 연장됐다. 상대 거래자 정보 보고 건에 대해서는 45일이 추가됐다.

지난달 18일 핀센은 비수탁형 월렛을 취급·거래하는 은행 및 금융서비스업체(MSB)에 관련 거래 기록의 보관 및 신고를 의무화하는 신규 규정을 제안했다.

규정안에 따르면 업체는 3000달러 이상 거래에 대해 월렛 이용자 개인정보를 수집·보관해야 하며, 1만 달러 이상 거래는 핀센에 의무 보고해야 한다.

업계는 기술 특성에 맞지하는 규제로 시장 발전을 저해할 수 있다고 우려를 표했다.


토큰포스트 주요 기사를 뉴스레터를 통해 만나보세요 (구독하기)


한편, 핀센은 연휴를 포함해 단 15일 간 업계가 의견을 낼 수 있도록 허용했다. 이는 평균 의견수렴 기간에 비해 상당히 짧은 기간으로 형평성에 논란이 됐다.

업계는 규정을 도입하기 앞서 의견 수렴 기간을 연장해야 한다고 강하게 요구했으며 관련 청원을 진행하기도 했다.

벤처캐피털 a16z와 암호화폐 거래소 코인베이스는 규입이 도입될 경우 법적으로 이의를 제기할 방침이라는 입장을 내놨다.

핀센에 따르면 이 기간 동안 7500건의 서면 의견이 제출된 것으로 확인됐다.

업계 관계자들은 "미 금융 당국이 새 월렛 규제 도입에 대해 여지를 남긴 것"이라면서 "관련 분위기가 반전될 수 있다"고 기대하고 있다.

토큰포스트 | [email protected]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