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지상단으로이동

지난해 암호화폐 투자금 2018년 대비 증가…63%는 손실 입어

    • 입력 2020-04-27 18:12

지난해 암호화폐 투자자들의 투자금은 2018년보다 증가한 반면 수익은 악화된 것으로 조사됐다.

한국금융투자자보호재단은 27일 발표한 '2019년 핀테크 이용현황'을 통해 이같은 내용을 발표했다. 해당 조사는 서울, 수도원 신도시, 6대 광역시에 거주하는 만 25세~64세 성인 남녀 2,530명을 대상으로 실시했다.

응답자 가운데 현재 암호화폐에 투자하고 있다고 답한 사람은 192명(7.6%)으로 2018년(7.4%)과 큰 차이가 없었다.

이들의 지난해 암호화폐 투자 금액은 2018년(약 693만원)보다 약 178만원 증가한 871만원으로 조사됐다. 연령별로 보면 50대만 투자금액이 감소하고 나머지 연령대 투자금액은 증가했다. 특히 60대 투자금액은 평균 1,943만원으로 각 세대 가운데 가장 높았다.


2018~2019년 연령별 암호화폐 투자금액

반면에 암호화폐 투자자들은 수익보다는 손실을 입은 투자자들이 더 많았다. 손실을 입었다고 답한 투자자(63.4%)는 수익을 얻었다고 응답한 투자자(13.8%)보다 약 4.5배 많았다. 전체 투자금 대비 평균 손실률은 45.79%로 평균 수익률 65.19%보다 약 19.4% 낮았다.

암호화폐 투자 경험이 없는 사람들의 70%는 앞으로도 암호화폐 투자에 대한 생각이 없는 것으로 조사됐다. 암호화폐 투자 경험이 없는 이들 중 35.6%는 앞으로도 투자할 의향이 전혀 없다고 답했으며, 33.9%는 의향이 없는 편이라고 밝혔다.

암호화폐 투자를 꺼리는 이유로는 '해킹 등 암호화폐 안전성 우려'가 43.7%로 가장 높았고, '높은 가격 변동성'이 29.7%, '복잡한 이용방법'이 11.8%로 뒤를 이었다.

권순채 책임연구원은 "암호화폐는 손실률이 높은 고위험 상품이고 인가받은 금융투자자산이 아니어서 문제가 발생해도 보호받기 어려운 상품"이라며 "투자자들은 자기책임 원칙 하에서 투자해야 한다는 점에 유의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토큰포스트 | [email protected]

닫기